130708756.jpg

 

 

시골 학교를 선택해 좋아하는 과목에 푹 빠져 공부한 게 미국 명문대 합격의 원동력이 된 것 같아요.”

 9월 미국 시애틀에 있는 워싱턴대학(University of Washington) 전산학과에 입학하는 정다흰(19)양. 어학코스를 위해 13일 출국하는 정양은 서울서 학교를 다녔더라면 학교·학원만 맴돌았을 것이라며 처음엔 농촌고교 진학을 망설였지만 꿈을 쫓아 간 게 좋은 결실을 얻은 것 같다고 말했다. 워싱턴대학은 세계 55위권의 대학이다(서울대는 50위).

 정양은 지난 2월 IT특성화 학교인 한국게임고를 졸업했다. 게임고는 전주에서 1시간 걸리는 전북 완주군 운주면의 산골동네에 있다. 서울 면목동에서 초·중학교를 다녔지만 게임고 교장인 아버지(정광호)를 따라 이 학교에 진학했다.

 정양은 최근 삼성 바다폰을 통해 서비스를 시작한 ‘전주비빔밥’이라는 스마트폰 게임의 개발자이다. 콩나물·당근·호박 등 채소와 나물을 썰고 다듬은 뒤 밥·고추장을 얹어 비비는 과정을 제한된 시간에 수행하는 게임이다. 음식 만들기 체험을 하면서 비빔밥의 역사·종류 등을 자연스럽게 홍보할 수 있도록 꾸몄다.

 지난해에는 친구들과 함께 ‘네일팝’ 게임을 만들어 상명대의 게임공모전에서 금상(기획)을 받기도 했다. 창업을 희망하는 여성들이 손톱을 꾸미는 네일아트를 배우면서 인테리어·물품 관리 등 경영도 함께 익힐 수 있다. 게임프로그래밍전문가·정보처리기능사 등 자격증을 따고, 정보올림피아드대회에서 동상·장려상도 받았다.

 정양 주변엔 학원 하나 없지만 게임고에는 자신보다 실력이 뛰어난 학생들이 많다고 말했다. 이 학교는 게임 개발자·프로그래머 등을 희망하는 학생들이 전국에서 찾아온다.

학생들은 오후 4~5시까지는 국·영·수 등 일반과목을 배우고, 이후에는 게임 제작·기획·그래픽·음악 등을 공부한다. 이들은 졸업 때까지 평균 3~5개 게임을 만든다. 대부분 수시전형으로 IT관련 학과에 들어가며, 해외대학에도 매년 3~5명씩 진학할 정도로 실력을 인정 받는다.

 정양은 “더 넓은 세상에 나가 실력과 경험을 쌓아 스티브 잡스처럼 창의적 CEO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전주=장대석 기자

  • goodkidmom 2011.06.18 15:33

    순수한 창의성을 가진 산골 소녀가 한국인이라는 것이 자랑스럽고

    그런 소녀가 여기 uW으로 오는 이 워싱턴 주에 사는 저희 동네가 자랑스러운 기사네요!!

     

  • 보리맘 2011.08.29 04:59

    울딸도 저리켰음하는 바람을 가져봄니다....근데 겜에만 빠짐 어카나.......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3 힐링코드 namok 2013.10.08 2802
242 후드캐널 지역 굴,홍합 등 조개류 채취 금지 1 SM 2015.05.29 3638
241 헨델 '메시야' 공연(12/3(토) 7:00pm, 타코마제일침례교회) 하늘낭자 2011.12.02 3731
240 해마다 올리는 영어 클래스 얘기 1 서영맘 2012.09.12 4647
239 한인들 위한 무료 건강 진단[시애틀 중앙일보] 8 콩이 2011.05.29 4817
238 한인 학생 음악콩쿨 5/7/16 forte 2016.04.20 2741
237 한밤에 집 뒷마당이 '폭삭'…대체 무슨일? 깜시 2013.03.28 3545
236 한반도 평화협정 청원 'A Peace Treaty on the Korean Peninsula' evergreen20 2018.03.20 526
235 한국학교 시애틀 캠퍼스 개강 안내 won 2015.08.02 3447
234 한국-워싱턴주, 운전면허상호인정협정 서명식 24일로 연기 12 까꼬뽀꼬콩 2011.05.17 5022
233 한국-워싱턴주 운전면허 상호인정 23 esther 2011.05.04 6078
232 한국 CCM계의 거장, 테너 박종호 시애틀 콘서트 열린다 하늘낭자 2013.07.12 3018
» 학원 한 번 안 다니고 미 워싱턴대 가는 산골소녀 2 file 콩이 2011.06.12 6305
230 학교 수업 후 학생들 싸움판[시애틀 중앙일보] jackie 2011.04.27 4183
229 하하하 10월 2일 법륜스님과 함께 합니다 (시에틀/타코마) 2 file evergreen20 2017.09.02 1493
228 플라스틱 백 사용 금지 1 번개탄 2012.06.05 4684
227 퓨젯사운드 독립기념일 '불꽃놀이' 안내 7 콩이 2011.07.02 6143
226 폭설로 폐쇄됐던 스노퀄미 패스, 3일오후 '통행 재개' 번개탄 2014.03.04 2844
225 포트랜드 미국 최고 백인도시[시애틀 중앙일보] ---시애틀은 몇위? 8 jackie 2011.04.27 5405
224 페더럴웨이에, 한국 정원 꾸민다. 1 번개탄 2014.03.23 41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